HOME 뉴스종합 산업
부산 중소 전문건설업체 10곳, 1군 건설사의 협력사로 키운다부산시, ‘지역 중소전문건설업체 Scale Up’ 실시

부산시가 대한전문건설협회 부산시회와 협력해 부산지역 중소 전문건설업체 10곳을 뽑아 대형건설사의 협력업체로 육성하는 사업을 실시한다.

부산시는 지역전문건설업체의 지역하도급률을 높이고 지역업체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지역 중소전문건설업체 Scale Up’ 사업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을 통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소 전문건설사에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해 강소기업으로 키우고 1군 대기업 건설사의 협력업체로 등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에 따르면 2015년 이후 지속된 건설경기 호황에 힘입어 토공분야 등 상위 전문업체에 수주가 집중됐다. 하지만 경기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실내건축, 창호, 도장 분야 등 중하위권 업체들은 대기업 협력업체 선정기준에도 미치지 못해 수주확보에 어려움이 컸다.

이에 시는 전건협 부산시회를 통해 20개 업체를 추천 받고, 최종 10개 사를 선정한다. 선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기업의 역량과 수준을 진단하고 각 영역별로 경영과제를 도출해 강소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1군 대기업의 협력업체로 등록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부산시 관계자는 “급변하는 시대에 유연하고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하며, 새로운 성장을 위한 기업의 ‘스케일 업(Scale-up)’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번 사업이 기업들의 기를 살릴 수 있는 프로젝트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