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중기중앙회, ‘소기업 경영지원단’ 운영… 영세업체 경영지원 나선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전문지식 분야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나선다.

중기중앙회는 9일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지원단’을 운영해 소기업, 소상공인들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경영지원단은 변호사(68명), 노무사(37명), 변리사(35명), 세무사(30명), 회계사(29명), 관세사(26명) 등 225명으로 구성된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2016년부터 지원단 운영을 통해 소기업·소상공인들에게 전화, 대면, 온라인 등 다양한 방식으로 무료 자문을 해주고 있다.

또 종합소득세신고, 최저임금 및 근로시간 단축 등 특정주제에 대한 설명회와 현장상담을 마련, 소상공인들이 현안이슈에 원활히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경영지원단 상담 서비스는 대한민국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사업자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대표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