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CES 2018 개막… 스마트시티의 미래 보여준다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IT 전시회인 CES(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2018이 ‘스마트시티의 미래’라는 슬로건으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 51번째를 맞는 이번 CES에는 150여개국에서 약 4000개 기업이 참가했다.

CES 전시품은 과거에는 TV나 콘솔 게임기가 주를 이뤘다. 그러나 최근 들어 가전, 모바일, PC, 자동차, 웨어러블 디바이스, 콘텐츠, 패션, 악기 등 온갖 제품과 기술이 선보여지고 있다.

CES의 올해 슬로건은 스마트시티의 미래(The Future of Smart Cities)다. 초(超) 연결성이 기반이 된 스마트 기술이 사적 공간을 벗어나 도시 전체를 이어주는 단계까지 진화하는 미래상을 미리 엿보는 기회를 마련한다는 취지다.

이에 따라 올해 CES는 첨단 플랫폼 도시가 어느 정도 현실화 단계에 와 있는지 전 세계의 기술을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국내 기업인 삼성과 LG는 TV·디스플레이 부문에서 두각을 드러냈고, 현대자동차는 5분 충전시 600㎞ 가까이 주행할 수 있는 수소연료전지 전기차(FCEV·이하 수소전기차) ‘넥쏘(NEXO)’를 공개해 주목받았다.

코트라가 마련한 한국관에는 국내 IT 관련 스타트업과 중소·중견기업 57개사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운영된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