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환경
날림먼지 발생 537곳 위반 적발 175곳은 고발조치환경부 특별점검

건설공사장 등에서 날림먼지 억제 조치를 하지 않은 175개 사업장이 고발됐다.

환경부는 작년 10월16일부터 11월30일까지 전국의 미세먼지 다량배출 핵심현장을 대상으로 특별 점검한 결과를 지난 10일 발표했다.

점검은 건설공사장 등 날림먼지 발생 사업장 7168곳을 포함한 8436곳과 불법소각이 우려되는 전국 17개 시·도 농어촌 지역의 전답, 야산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우선 건설공사장 등 날림먼지 발생 사업장 7168곳을 점검한 결과, 총 537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했다. 이중 방진벽, 방진망, 살수·세륜시설 등 날림먼지 억제시설 조치·미흡이 221건으로 가장 많았고 △날림먼지 억제시설·조치 미이행이 152건 △날림먼지 발생 사업장 신고 미이행은 146건으로 뒤를 이었다.

환경부는 위반사업장에 대해 개선명령(213건), 경고(145건), 조치이행명령(149건) 등 529건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이와 함께 175건을 고발하고, 8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법적 조치를 취했다.

위반사업장 중 고발 조치돼 벌금형 이상 선고를 받게 되는 건설사는 앞으로 관급공사의 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의 환경 분야 신인도 평가에서 감점을 받게 된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