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종합
중소기업 설 지원자금 27조6000억원 투입

정부가 설 명절을 맞아 중소기업의 자금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총 27조6000억원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설 중소기업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중기부는 설 연휴를 맞아 전년대비 25%(5조6000억원) 늘어난 총 27조6000억원을 중소기업에 지원한다. 이 중 대출이 25조8900억원, 보증이 1조6900억원 규모다.

대출 금리는 시중금리보다 낮은 연 2.95∼3.30%이고, 보증비율을 85%에서 100%로 확대했다. 대출 목표액은 한국은행이 2200억원, 시중은행이 20조5350억원, 국책은행이 4조2300억원으로 산정했다.

보증은 신용·기술보증 8400억원에 지역신보 8500억원을 더한 1조6900억원이 제공된다. 일자리안정자금 수급기업에 7000만원, 기타 소기업·소상공인에게 5000만원까지 최장 5년의 상환 기간 내에서 보증을 지원한다. 

한편 홍종학 장관은 이 자리에서 중소기업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자금이 적기에 지원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민간 은행의 조속한 자금 집행을 요청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