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LH, 올해 9조2000억 규모 공사·용역 발주수도권 5조·지방권 4조2000억…건축 4조8000억·토목 1조8000억 등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961건 총 9조2000억원에 달하는 공사·용역 발주계획<도표 참조>을 잠정 확정했다.

전반적인 SOC예산 감소로 국내 건설업계 침체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정책의 차질 없는 수행을 위해 택지공급을 위한 토지사업에 2조9000억원(17㎢), 공공주택 공급확대를 위한 건설사업에 6조3000억원(5만6000호)을 집행할 계획이다.

유형별 발주계획을 살펴보면 ‘종합심사’가 64건 4조4000억원, ‘적격심사’가 566건 3조2000억원이며, 시범사업으로 시행중인 ‘시공책임형CM’이 7건 7000억원이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건축공사가 4조8000억원, 토목공사는 1조8000억원이며, 그 외 전기·통신공사가 1조4000억원, 조경공사는 5000억원이다.

특히, 정책사업의 효율적인 수행을 위해 대행개발 및 공공임대리츠 등 LH 자체 사업비 부담을 줄이면서 민간참여를 활성화하는 사업방식 다각화로 3조8000억원을 발주할 계획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등 수도권이 5조원, 지방권이 4조2000억원이며, 건별 세부 발주계획은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운태 LH 계약단장은 “공공부문 최대 규모 발주로 일감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업계의 숨통이 트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사·용역 발주를 차질 없이 시행해 수요 맞춤형 주거지원을 위한 ‘주거복지로드맵’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경제활성화, 일자리창출 등 정부정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