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4.0’ 비전은 스마트기술 확보에 달렸다
상태바
‘건설 4.0’ 비전은 스마트기술 확보에 달렸다
  • 이창훈 기자
  • 승인 2018.02.2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건정연 박승국 연구위원 제시
“4차 산업혁명기술과 융합해야 신성장동력으로 재도약할 것”

건설 산업이 대한민국의 신 성장동력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스마트 건설기술을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승국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지난 22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건설산업의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특별세미나<사진>에서 이같이 밝혔다.

첫 번째 주제발표자로 나선 박승국 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건설산업의 추진 전략’ 발표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며 ‘Construction 4.0 비전과 전략’을 제시했다.

박 연구위원은 Construction 4.0의 비전을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한 도시기반시설물의 지능화‧고도화와 4차 산업혁명 기술과의 융합을 통한 건설생산성의 혁신적인 증대를 목표로 하는 '스마트 컨스트럭션의 미래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신 성장동력으로의 도약'이라고 규정했다.

이를 위한 주요 전략으로는 △스마트 건설 투자 동인 제시 및 실증사업 추진 △Living Lab 개념의 실증사업 추진 △스마트 건설 ‘소프트 파워’ 강화 △스마트 건설 파트너쉽 구축 등 4가지를 제시했다.

전략에 따라 4차 산업혁명 관련 종합계획을 수립해 향후 10년간 연구개발에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다양한 분야의 스마트건설 시범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융합형 인재교육을 실시하고 중소 및 전문건설업체의 성공사례교육을 확대해 소프트 파워를 강화하자고 밝혔다.

한편 첫 번째 발표에 이어 ‘4차 산업혁명의 미래를 여는 디지털 건설장비의 활용방안(㈜영신디엔씨 기술연구소 최평호)’, ‘드론공간정보를 이용한 건설분야 활용방안(㈜공간정보 김석구 대표)’ 발표가 진행됐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