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종합
정부 “해외건설 수주, 투자개발형 전환”스마트시티 등 다변화도 추진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8.03.09 09:26
  • 댓글 0

정부가 우리 기업들의 해외인프라 수주를 고부가가치화하기 위해 수주구조를 단순 도급방식에서 벗어나 투자개발형 방식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수주분야를 석유 산업설비 중심에서 스마트시티, 첨단교통시설 등으로 다변화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지난 6일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7차 ‘해외인프라수주 및 투자지원협의회’를 열고 지난해 반등세를 계기로 한국 기업의 해외 수주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협의회는 해외건설 수주에 대한 주요 지원사항을 사전에 논의·조정하기 위한 민관합동 협의기구다. 반기마다 정례적으로 열린다.

고 차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주요 프로젝트의 진행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고위급 수주지원단인 ‘팀 코리아’를 현장에 파견하는 등 다각적 수주노력을 전개해달라”고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건설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