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현대엔지니어링, 희소가치 높은 가산 테라타워 내 상업시설 분양

각종 규제와 공급과잉 등의 악재로 상가투자의 위험부담이 커진 가운데 고정 배후수요가 풍부하고 희소가치가 높은 지식산업센터 내 상업시설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식산업센터 내 상업시설은 상층부의 고정적인 배후수요를 확보하고 희소가치가 뛰어난 장점이 있다. 또한 일반적인 근린상가나 아파트단지 내 상가와 달리 적은 공실률과 안정성을 자랑한다.

주요 고객이 구매력 좋은 기업체 관계자들인 탓에 상권도 쉽게 활성화된다. 특히 최근에는 지식산업센터가 매머드급 규모에 입지, 교통 등이 모두 잘 갖춰진 곳에 조성되는 경우가 많아 유동인구 확보도 수월하다.

또, 대부분 전체 연면적의 10% 내외만 만들어지기 때문에 희소성이 높으며, 내부 업종들도 겹치지 않도록 MD를 구성하는 경우가 많아 독점성도 일정 이상 보장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서울 금천구 가산동 219-5번지 일원에 선보이는 ‘가산 테라타워 지식산업센터 내 상업시설’<조감도>이 대표적이다. 지식산업센터 내 입주 기업 근로자의 고정 수요를 누릴 수 있으며 인근에 위치한 대기업과 주거시설이 있고, 지식산업센터와 오피스텔 등이 추가로 들어설 예정에 있어 입지여건이 우수하다는 평가다.

가산 테라타워는 지하 3층~지상 17층까지 1개동, 연면적 약 8만6000㎡ 규모의 763개 호실의 지식산업센터다. 여기에 조성되는 상업시설은 지하 1층~지상 2층, 전용면적 64~192㎡, 총 54개호실 규모다.

1층은 베이커리, 커피전문점, 편의점, 부동산, 약국, 문구점 등의 독점업종 부여로 입점업체의 안정성을 높였으며, 2층은 메디컬존, 금융시설(은행 및 세무), 미용실 등을 조성하기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 업무의 편의성 및 상권의 활성화를 위해 기타 노후한 지식산업센터 내에서 볼 수 없는 젊은 감성의 다양한 MD구성과 안정성을 고려한 업종으로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상업시설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풍부한 배후수요에 있다. 가산디지털단지는 서울 도심에 위치한 지식산업센터 밀집지로 수많은 기업들이 자리잡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산 테라타워는 LG전자, 삼성물산, 제일모직 등 대기업체가 모여있는 핵심입지에 들어서 관련 계열사 및 협력업체 종사자는 물론 1495세대의 두산위브 아파트와 1454세대의 센트럴 푸르지오시티(2020년 예정) 등 인근 주거지 고객까지 흡수할 수 있어 365일 두터운 수요층 확보가 가능하다.

남부순환로, 서부간선도로 진입이 용이해 사통팔달 광역교통망은 기본으로 갖추고 있다. 단지 전면부에는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해 2층 근린생활시설까지 편리한 동선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해 외부수요 접근성을 높였으며, 최대 6m 층고 설계로 개방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합리적인 분양가로 가격경쟁력도 갖춰 수요자들의 만족도를 더욱 높여줄 것으로 보인다. 계약 조건도 입주 전까지 추가 비용 없이 계약금 10%만 지불하면 되는데다 중도금 무이자 조건으로 수요자들의 부담을 낮췄다.

분양 홍보관은 서울 금천구 가산동 디지털로9길 65 백상스타타워 1층에 위치하며, 입주는 2020년 2월로 예정돼 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