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경기도청사 주변 500억 투입 도시재생사업 추진경기도·수원시, 도청사 이전 대비 12일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경기도와 수원시가 매산동과 행궁동 등 경기도청사 주변에 500억원을 투입해 도시재생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은 12일 경기도 수원시 팔당구에 위치한 경기도지사 집무실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청 주변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하고, 재원조달과 행정절차 이행을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자료=경기도)

이번 협약은 경기도청사 주변지역 쇠퇴를 예방하고 도시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추진됐다. 도는 청사 이전에 따른 도심 공동화 현상을 막아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에 따르면, 현재 수원시 팔달구 매산동에 위치한 경기도청사는 오는 2021년 수원 광교신도시로 이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도와 수원시는 현재 경기도청사 인근 지역을 대상으로 총 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 △수원 도시르네상스 사업 △행궁동 도시재생사업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4개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먼저,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은 매산동 일원 43만8000㎡에 문화·역사탐방로와 안전안심 골목길, 공유적 시장경제 실현을 위한 청년특구, 창업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100억원을 투입한다.

수원시르네상스 사업은 매산동 일원 9만5000㎡에 골목·주차장·CCTV 등을 설치하는 것으로 50억원의 예산을, 행궁동 도시재생사업은 행궁동 일원 78만7000㎡에 문화체험공간, 창업공간 등을 조성하는 것으로 1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도시재생뉴딜은 매산동 19만8000㎡에 250억원을 투입해 수원역 앞길, 청년 다문화살리기사업 등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4개 도시재생사업에 87억5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으로,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은 도가 직접 사업관리할 방침이다.

도는 4개 도시재생사업이 주차장 등 기반시설 정비와 함께 문화체험공간, 안전마을 조성, 지역상권 살리기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담고 있고 인근에 세계문화유산인 수원 화성이 위치해 있는 만큼 사업간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번 업무협약이 경기도 전 지역으로 도시재생사업이 확산되는 기폭제가 됐으면 한다”며 “구도심에 숨결을 불어넣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되살리는 도시재생사업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염태영 수원시장도 “도시재생사업을 선도한 수원시의 경험을 살려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도 성공시키겠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