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세종·부산 스마트시티 기본구상 본격 논의

정부는 스마트시티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국가 시범도시에 대한 기본구상을 마련하고 민간·시민의 참여방안, 규제개선 방안 등을 논의한다.

국토교통부는 4차 산업혁명위원회 산하의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의 민간전문가 20명과 6개 관계 부처, 한국토지주택공사(LH)·수자원공사(K-Water) 등이 참여하는 전문가 워크숍을 13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1월 세종 5-1생활권과 부산 에코델타시티를 국가 시범도시로 선정해 발표했다.

이번 워크숍에선 그간의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미래형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향후 추진전략을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스마트시티의 발전방향과 시범도시의 비전 및 역할을 정립하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또한 국가 시범도시를 기존 신도시들의 U-City 사업과 차별화하는 방안도 논의한다. 민간 전문가와 관계부처가 함께 참여해 기본구상안을 마련하고 국내외 기업의 참여를 위한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하고자 논의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다양한 의견이 국가 시범도시에 담길 수 있도록 특위를 포함해 간담회 등 여러 채널을 활용, 참여와 소통의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