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2월 임대주택사업자 9199명 등록… 2개월 연속 가파른 증가

임대주택사업자 등록이 1월에 이어 2월에도 9000명대로 집계돼 등록 증가세가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 2월 한 달간 9199명이 임대주택사업자(개인)로 신규등록 했다고 12일 밝혔다.

작년 2월 임대사업 등록자가 3861명이었던 점과 비교해 2.4배 증가했다. 올 1월 등록수인 9313명과 비교해 소폭 줄었지만 설 연휴 등으로 근무일수가 적었던 점을 고려하면 일평균 등록인원은 423명에서 511명으로 증가했다.

임대주택사업자의 71.8%는 서울과 경기도에서 나왔다. 서울시에서 3598명, 경기도에서 3016명이 등록했고 올해 1월의 이들 지역 비중(69.5%)보다 소폭 증가했다.

한 달간 임대등록된 주택수는 총 1만8600채로 서울 7177채, 경기도 6357채였다. 2월말 기준 전국의 개인 임대주택사업자는 27만7000여명이고 임대주택은 총 102만5000채로 집계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임대주택 등록 증가로 임대기간이 보장되고 임대료 인상도 제한돼 민간 임대차시장의 안정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