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창업·벤처기업의 특허제품, 조달시장 진출 쉬워진다

창업·벤처기업이 개발한 우수한 특허제품이 국내외 조달시장에 진출하기 쉬워질 전망이다.

조달청과 특허청은 1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창업·벤처기업 우수발명품의 조달시장 진입과 판로확대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우수한 창업·벤처기업의 발명품이 조달시장에 보다 쉽게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취지다.

특허청은 창업·벤처기업의 우수발명품을 선별하고, 이를 벤처나라를 통해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에 홍보 및 판매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벤처나라는 종합쇼핑몰 진입이 어려운 창업·벤처기업의 우수상품을 홍보하고, 공공조달 수요기관과 거래할 수 있도록 한 창업·벤처기업 전용 온라인 상품몰이다.

추천제품은 기존 ‘우수발명품 우선구매 추천제도’에 선정된 업체 중 벤처나라 등록대상인 200여개사의 창업·벤처기업 제품을 우선 선별한다는 방침이다. 그 외에는 매 분기별로 우수 특허기술을 상용화한 제품을 선정해 벤처나라 등록후보상품에 추천하기로 했다.

조달청은 이외에도 벤처나라 등록업체가 보유한 특허를 ‘우수발명품 우선구매 추천제도’, ‘IP활용전략 지원사업’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조달청과 협력을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성윤모 특허청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신기술을 활용한 창업·벤처제품을 발굴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며 “이번 업무협약이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의 견인차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