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2021년까지 전국에 졸음쉼터 84개소 추가 설치

고속도로와 국도에 졸음쉼터가 추가로 설치되고, 기존 쉼터는 휴게소 수준으로 개선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2021년까지 고속도로와 국도에 졸음쉼터 84개소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졸음쉼터는 2011년부터 고속도로에 설치되기 시작해 현재 290개소가 운영중이다.

고속도로 내 휴게시설 간 간격이 25km 이상임에도 터널이나 교량에 인접해 졸음쉼터 설치를 미뤄오던 26개소에 대해 올해 설치 방안을 마련해 2019년부터 순차적으로 설치한다. 민자 고속도로 구간에도 2020년까지 18개소를 새로 조성한다.

전국 국도에도 유휴부지 등을 활용해 2017년까지 49개소를 새로 설치했고, 올해는 75억원을 투입해 광주시 오포읍 추자리 등 10개소에 졸음쉼터를 새로 만든다.

아울러, 국토부는 지난해 마련한 ‘졸음쉼터 설치 및 관리지침’에 따라 고속도로의 진출입로와 화장실 등을 휴게소 수준으로 개선에 나선다.

2020년까지 175개소에 대해 진출입로 길이를 연장하고, 51개소는 주차장을 확장한다. 화장실을 추가 설치하는 한편 간이화장실은 점차 수세적으로 개선한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