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환경 환경분쟁조정사례Ⅱ
건물공사장 소음·진동·조망저해 피해배상 기각환경분쟁 조정 사례 (52)

서울 마포구 거주민 13명이 인근 건물공사장에서 발생하는 소음·진동, 조망 저해로 인한 피해를 입었다며 시행사와 시공사를 상대로 5억1560만원의 피해배상을 요구한 사건이다.

◇당사자 주장=△신청인:건물의 지상 공사를 시작하면서 소음·진동 피해가 발생했고, 건물 신축 이전에 가지고 있던 인근 홍익대학교, 한강 및 남산 조망권이 상실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조망권은 가구당 약 1억원의 재산가치가 하락한다는 인근 부동산 중계업체의 소견이 있었다.

△피신청인:신축 건물은 12층(48.7m) 규모로 건축법에서 허용하는 고도(80m)보다 30m정도 낮아 조망 저해 주장은 억지이며, 오히려 신청인 건물이 인근지역의 조망권을 침해하고 있다. 또한 신청인 민원 이후에는 작업시간을 조정하고 소음·진동 관리기준을 준수하도록 관리했다.

◇조사결과=피신청인은 특정공사 사전신고와 비산먼지 발생사업자 신고를 했고, 공사장 외곽으로 가설방음벽(길이 83m, 높이 6m) 및 신축건물 외벽에 분진망을 설치하고 공사를 실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신청인 건물 높이가 48.7m(12층)으로 건축법에서 허용하는 건축 고도(80m)보다 30여m 낮게 설계됐고, 오히려 신청인 건물이 더 높게(137.4m, 39층) 건축돼 인근지역 조망에 저해가 되고 있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다.

◇판단=건설장비 사용에 따른 소음도가 최고 64dB(A), 진동도가 최고 51dB(V)로 각각 평가돼 피해인정 검토기준(장비소음 65dB(A), 장비진동 65dB(V))을 초과하지 않아 신청인의 소음·진동 피해를 인정할 수 없다.

또한 조망 이익이 특별한 가치가 있다고 인정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점, 재산가치 하락에 대한 공인중개사의 소견이 객관성이 떨어지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망 저해로 인한 신청인이 재산 피해를 인정하기 어렵다.

◇결론=신청인의 신청을 모두 기각한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제공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