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레미콘 관리부실 조사결과 놓고 업계 “수용 못하겠다”레미콘업계 “수치 과장”
국토부 “억지주장 말라” 반박

최근 국토교통부의 레미콘 공장 점검결과를 놓고 후폭풍이 거세다. “조사가 잘못됐다”는 레미콘 업계 주장에 대해 국토부는 “조사를 꺼리는 일부 업체들이 만들어낸 명분일 뿐”이라며 일축하는 등 양측이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다.

국토부 및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국토부가 실시한 ‘레미콘 생산공장 품질관리실태 점검’ 결과, 공공납품 레미콘 생산공장 744곳 중 70.2%에 달하는 522곳이 총 1138건의 지적을 받았다.

이같은 점검 결과에 대해 레미콘 업계 일부에서는 과장된 수치라고 주장하고 있다. 공장 점검에 동원된 점검반 1353명 중 대다수가 레미콘에 대해 전문지식조차 없는 사람이었다고 지적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불량레미콘 생산 방지를 위한 점검인데도 레미콘 품질과 직결되는 사안보다 엉뚱한 트집만 잡고 갔다”며 “점검반이 과연 레미콘에 대해 알고서 점검을 한 것인지 의문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국토부는 공장 점검을 꺼려하는 일부 중·소업체가 점검의 의미 자체를 퇴색시키기 위해 궁여지책으로 짜낸 이야기라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레미콘 점검반에는 국가기술표준원, 시공사, 감리사 소속의 품질관리 기술자 등이 포함돼 있었다”며 “체크리스트에 있는 항목대로 점검한 것이므로 점검결과가 잘못됐다는 것은 억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레미콘공업협회 관계자는 “시멘트 종류별로 사일로(저장고)를 설치하게 하는 등 정부기관에서 사용하는 점검표에 불합리한 항목이 일정부분 존재하는 것도 사실이다”며 “점검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실질적으로 업계에서 관리·운영하는 기준과 맞출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