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서울시, 공공시설물 3431곳 내진율 80%로 상향 추진‘지진안전종합대책’ 발표…2020년까지 2819억 투입

서울시가 공공시설물 내진율을 2020년까지 80.2%로 끌어올리기 위한 ‘서울시 지진안전종합대책’을 마련, 3년간 총 2819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시가 이번에 발표한 지진안전종합대책은 2016년 시가 발표한 지진방재 종합계획과 그간의 포항, 경주 지진피해 사례를 반영한 결과로 △공공시설물 내진 보강 강화 △민간건축물 내진성능 점검지원 체계화 △지진 등 재난피해자 심리지원 강화 △체험형 훈련 및 교육시설 확대 등이다.

서울시 공공시설물은 총 3431곳으로 현재 내진율은 62.5%로 2020년까지 80.2%로 끌어올린다는 방침<표 참조>이다. 기존에 내진성능이 100% 확보된 수도시설(175곳), 공동구(7곳), 시립병원(17곳), 수문(3곳) 외에 공공건축물(2035곳), 도시철도(604곳), 도로시설물(579곳), 하수처리시설(11곳)의 내진율을 높이는데 집중한다.

우선 시 소관 공공건축물의 내진율은 현재 61.4%(634개소 중 389개소 내진성능확보)로 709억을 투입, 134개소 내진보강공사를 실시해 내진율을 82.5%까지 끌어올린다.

특히 자치구 소관 공공건축물 1401개소 중 내진성능이 미확인된 624개소에 대해 시비 125억원을 지원해 내년까지 내진성능평가를 완료할 예정으로, 그 결과에 따라 자치구 공공건축물의 내진율도 대폭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시민 이용이 많은 도시철도의 경우 내진보강이 필요한 53.2㎞에 대해 국내 내진설계기준(지진규모 6.3)을 확보하기 위해 2013년 3월부터 단계적으로 보강공사 중으로, 938억원을 투입해 2020년까지 발주를 완료하고 2022년까지는 내진율 100%를 확보할 예정이다.

또 현재 85.2%의 내진 비율을 보이는 교량, 지하차도 등 도로시설물은 487억원을 투입해 2019년까지 내진보강을 완료한다. 이외 내진율이 31.3%(총 3520동 중 1100동)에 불과한 학교시설은 교육청과 지속적으로 협조해 2020년까지 내진율 48.4%를 확보할 계획이다.

민간건축물은 내진설계가 도입된 1988년 이전에 건축된 건물이 많아 내진율이 약 18.2%(내진의무대상 건축물 수 기준)로 낮으나, 중앙부처와 협의해 내진보강 공사비 보조금 지원 및 건축물대장에 필로티 구조 건축물 등록 의무와 등을 추진하고, 내진의 필요성을 홍보하는 등 여러 가지 방안을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민간건축물의 내진성능 점검지원을 위해 기존 건축물 내진성능 자가점검시스템(http://goodhousing.eseoul.go.kr/SeoulEqk/)을 보완해 내진보강 세부방안까지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제2차 찾아가는 안전점검 서비스를 올해 6월~12월 동안 실시할 예정으로, 서비스 신청접수는 4월부터이고 인터넷 시 홈페이지 배너 및 120다산콜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시민들의 지진 체험 확대를 위해 현재 7개소인 소방서 안전체험교실 내 지진체험시설을 2020년까지 17개소 확충하고, 200억원을 투입해 지상 3층, 건축면적 1270㎡(385평)으로 연간 14만4000명의 체험·교육이 가능한 ‘안전교육센터’를 2022년까지 건립할 예정이다.

반상규 기자  news@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