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인천항 폐 창고가 문화 혁신공간으로 탈바꿈한다인천시, 상상플랫폼 기획·운영사업자 모집 공고

인천항 내항8부두에 위치한 폐 창고가 문화 혁신공간으로 탈바꿈된다.

인천시는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했던 인천항 8부두 옛 곡물 창고를 문화 혁신공간으로 조성하는 상상플랫폼<조감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1978년 건립된 이 창고는 길이 270m, 폭 45m, 전체 넓이 1만2150㎡ 규모로 기둥과 내벽이 없는 단일 공간으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를 자랑했지만, 항만 재개발 계획에 따라 2016년 4월 폐쇄됐다.

인천시는 국비와 시비 등 396억원을 들여 창고에 3D 홀로그램 영상관, 가상현실(VR) 체험관, 영상스튜디오 등 첨단 문화 엔터테인먼트 시설을 조성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인천시는 특히 장소적 가치를 활용해 전국 유일의 독특한 테마 체험과 풍성한 볼거리로 가득 채운다는 방침이다. 특히, 전국 최초로 내부 구조를 가변형으로 설치해 사계절, 주중·주말, 테마형 등 다양한 형태로 기획, 운영이 가능하도록 민간에게 자율성을 부여했다.

시는 16일부터 7월16일까지 90일간 공개 모집을 거쳐 7월 중 상상플랫폼 기획·운영사업자를 선정하고 8월 리모델링 공사에 착수해 내년 6월 완공할 계획이다. 이달 23일 현장설명회를 개최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온비드(한국자산관리공사 전자처분시스템)와 인천시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반상규 기자  news@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