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LH, 국내 최대 스마트홈 실증사업 추진내년 입주 시흥아파트 대상 구축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무선 사물인터넷(IoT) 기술 기반 스마트홈 플랫폼<흐름도> 구축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내년 입주 예정인 경기도 시흥은계 A-2BL 등 총 5000세대가 대상이다.

실증사업은 무선통신 IoT기기 적용과 스마트홈 클라우드 서버와 플랫폼을 구축한다. 빅데이터 수집·분석을 통한 미래예측 및 개인맞춤 서비스도 검증할 예정이다.

LH는 적은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수요맞춤형 스마트홈 모델을 개발중이다. 기본서비스로 미세먼지·이산화탄소·에너지사용량 등을 모니터링해 조명·가스·난방 등을 제어하고, 블루투스 등 다양한 무선통신으로 확장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허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실증사업에서 바닥난방이나 거실조명을 자동으로 조절해 에너지 절감 효과를 검증하고, 고독사 예방서비스·계층별 맞춤형 스마트홈 모델 개발·그린리모델링 등 다양한 신기술을 검증하는 기회로 활용할 방침이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