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첫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 생긴다… 보은·영월·고성서 이달 착수

민간 드론 시행시험을 지원하기 위한 전문 비행시험장이 충남 보은과 강원 영월, 경남 고성에 지어진다.

국토교통부는 14일 드론 시험공간, 전문시설 등을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전용 비행시험장 공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그간 국내 드론산업 육성 및 안전기준 연구 등을 위해 드론 시범사업 전용공역 7곳을 확보하고 실증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였지만 종합비행시험장이 구축되는 전남 고흥지역 외에는 드론의 다양한 비행시험 및 시범운영 등을 위한 전문 시설이 부족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15일 경남 고성에서 첫 번째 전용 비행시험장 공사 착수를 시작으로 충북 보은(25일), 강원 영월(31일) 순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 중 고성은 내해가 포함된 공역으로 활주로(200m)가 있어 150kg 이상의 무인항공기 비행시험이 가능하고, 인근 국가비행종합시설과 연계한 다양한 시험도 용이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보은은 속리산 자락에 위치한 공역으로 산악수색·산림방재 등을 위한 드론의 비행시험에 적합한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영월은 남한강변(반경 5.5km)에 위치해 장거리 비행을 위한 드론 시험이 활발하게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시험장은 올해 말 예정돼 있는 통제센터 완공 시점에 맞춰 시범 운영될 예정이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