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국토부,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 연내 1500호 선정

국토교통부는 올해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으로 약 1500호를 선정한다고 16일 밝혔다.

마을정비형 공공주택사업은 그동안 임대주택이 적었던 지방 중소도시와 읍·면지역을 위주로 150호 내외의 영구임대, 국민임대, 행복주택 등을 짓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올해 약 1500호의 장기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

이 사업은 지방자치단체가 먼저 필요한 임대주택 유형과 공급호수를 제안하는 수용 맞춤식으로 공급한다. 건설비용과 임대주택 관리·운영 등은 정부 지원을 받은 사업시행자(한국토지주택공사)가 부담한다. 건설사업비 중 일정부분(10% 이상)은 해당 지자체가 분담한다.

사업대상지로 선정되면 공공임대주택 건설과 함께 주변의 낙후지역 활성화를 위한 ‘주변지역 정비계획’의 수립도 지원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18일 대전의 LH토지주택연구원 대강당에서 지자체 설명회를 갖고, 오는 7월 지자체 제안서를 접수받는다. 이후 평가를 거쳐 11월경 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