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종합
정부, 해외인프라 진출 지원 강화8일 해외인프라 진출 확대 전략회의 개최

정상외교 연계한 해외건설수주 지원 강화

국토교통부는 주요 인프라 공기업과 함께 해외인프라 시장 진출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 청년 인턴십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국토부는 8일 인프라 공기업을 중심으로 국책연구기관, 정책금융기관, 관련 협회 등과 ‘정상외교 성과창출을 위한 해외 인프라 진출 확대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우리 기업의 해외건설 수주가 늘어날 수 있도록 정상외교를 활용하는 등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손병석 1차관은 “최근 해외건설 수주급감은 투자개발사업 중심으로 변해가는 해외시장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한 것이 원인”이라며 “앞으로 정상외교와 연계한 해외진출 지원을 강화하고 특히 해외투자개발 사업에 지원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해외사업의 사업개발·금융조달 등은 6월 중 설립되는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협력해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 앞서 5개 인프라 공기업은 ‘해외 인프라 청년 인턴십 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사진>했다. 참여 공기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 수자원공사, 도로공사, 철도시설공단, 국토정보공사 등이다.

이 프로그램은 올 연말에 시작해 연 2회 정기적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해외 청년 인턴 1기의 채용인원은 26명이 계획됐고, 채용 후 1개월간 국내 교육을 거쳐 6개월간 공기업의 해외현장에서 근무한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