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기술보증기금, 보증연계투자 2배 늘린다벤처·기술기업 70개사 수혜 기대

기술보증기금의 보증연계투자액이 당초보다 2배 늘어나 제도의 혜택을 받는 기업이 대폭 확대 될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1일 보증연계투자 총액한도를 기존 기금의 기본재산 대비 10%에서 20%로 늘린다는 내용의 ‘기술보증기금법’ 일부 개정안이 지난달 28일 국회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올 10월 이내에 시행령 개정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증연계투자란 기보가 기술에 대해 기업 보증을 하고 이와 연계해 중소기업의 주식, 전환사채, 신주인수권부사채를 인수하는 투자방식이다. 매년 40여개 창업초기기업·기술혁신기업에 400여억원이 투자되고 있다.

중기부는 현재 보증연계투자 규모(1769억원)가 기존 법상 한도인 기본재산의 10%(1838억원)에 근접해 지속적인 투자 지원이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중기부는 이번 법 개정으로 인해 향후 매년 600억원 규모로 안정적인 지원을 할 수 있게 되고, 수혜기업도 70여개 기업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