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국토부, 한국형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수립 지원대상지 4곳 선정

국토교통부는 경기도 부천시와 대전시, 경남 김해시, 충북도 등 4곳이 올해 스마트시티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지원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성시가지에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해 교통·에너지·방범 등 생활편의를 개선하고 지역고유의 산업·문화적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마스터플랜 수립을 지원하는 것이다.

마스터플랜 수립과정에서 지역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지역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반영한다. 정부는 선정지역에 국비 2억2500만원과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한다.

선정된 지방자치단체들은 지역특성에 맞는 스마트시티 서비스 활용계획을 제시하고 있어 다양한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은 노후한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스마트 오픈플랫폼 구축 등 친생활형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Re-New 과학마을’ 사업계획을 추진한다.

부천은 실시간 미세먼지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미세먼지 특화단지’를 추진할 계획이다. 주제선정부터 사업계획 수립까지 전과정에 주민참여가 이뤄져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해는 가야문화를 주제로 AR/VR을 활용한 역사체험 콘텐츠 제공, 스마트 모빌리티 구축 등 ‘스마트 역사문화도시’를 조성한다.

충북은 혁신도시인 진천시에 제로에너지 도시 솔루션 적용, 통합플랫폼 구축 등을 통해 ‘스마트 에너지 혁신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지원사업은 Bottom-Up 방식으로 추진해 지역에 가장 필요한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하는데 의의가 있다”며 “다른 지역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우수사례가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