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문 광장 조합소식
전문건설공제조합, 5만 조합원사 시대 열려

1988년 설립 시 대비 조합원수 11배, 자본금 117배 증가
건설업 성장과 함께 조합원 수 꾸준히 늘어
조합원 위한 더 나은 금융서비스로 미래 준비

전문건설공제조합(이사장 유대운)이 지난 6월4일 5만개 조합원사 가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1988년 4300백여 조합원과 출발한 조합은 창립 30년 만에 조합원 수가 11배 이상 증가하며 5만개 조합원사와 함께하는 견실한 건설 금융기관으로 성장했다.

자본금 규모 또한 설립당시 372억원과 대비해 약 117배인 4조 3650억원으로 증가했다. 출자좌수도 484만 여좌를 기록해 약 112배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조합원 수의 증가는 건설업 성장 및 면허 제도의 변화와 밀접한 관련성을 보였다. 1988년 조합 설립 후 1년이 지난 1989년 7월, 건설업법시행령 개정으로 15년 만에 신규면허가 개방되면서 조합원수는 빠르게 증가하기 시작했다. 1992년도에는 조합 설립 4년 만에 1만 조합원, 100만 출자좌수 시대를 맞이했다.

89년 면허 개방 당시에는 3년 주기로 신규면허가 발급되었으나 94년부터는 1년 주기로, 97년부터는 수시 발급으로 면허 등록 요건이 완화되면서 조합원 수가 크게 늘었다. 97년에는 건설산업기본법에 따라 건설업종이 종합건설업과 전문건설업으로 나뉘면서 공제조합 출자의무가 임의화 됨에 따라 건설업체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이후 건설경기 침체로 인한 부실업체 양산과 부도율의 급격한 증가로 2001년 9월 보증가능금액확인서 제도가 도입되기도 했다. 2007년 조합원사 4만개사를 넘어선 이후, 2008년 세계 금융위기에도 조합원 수는 큰 변동을 보이지 않으며 안정적인 증가세를 이어왔다.

조합원 수의 양적 증가에 건설업 면허 제도가 바탕이 되었다면 조합은 다양한 금융 상품과 서비스 제공을 통해 조합원의 질적인 만족도를 높여왔다. 조합은 사업초기부터 이어온 보증·융자사업을 통해 조합원의 사업 성장을 지원했으며 2006년에는 공제사업에 진출해 조합원의 보험 비용을 절반가량으로 줄이는 성과를 달성하기도 했다.

2005년도에는 전면적인 신용거래를 실시해 조합원의 금융 부담을 완화하는 한편 2014년도에는 글로벌 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로부터 국내 보증기관 중 최초로 ‘A3(안정적)’ 등급을 획득해 조합의 대외적인 신인도를 높이기도 했다.

조합은 자산운용분야 강화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이를 보증수수료율·융자이자율의 인하 또는 배당금의 형태로 조합원에게 환원함으로써 조합원 최우선의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있다.

이외에도 조합은 기술교육원 운영을 통해 전문건설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모색하고 있으며 각종 교육제도, 부가 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조합원의 성장을 다각도로 지원하고 있다. 조합은 앞으로 보유공제 사업을 비롯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신사업 확장으로 조합원의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