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해설
KDI “건설경기 부진 당분간 지속”…건설수주·주택인허가 모두 감소

건설경기가 주택부문을 중심으로 부진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은 7일 ‘KDI경제동향’ 8월호를 통해 이같이 진단했다.

KDI에 따르면 지난 6월 건설기성(불변)은 건축, 토목부문 모두 감소폭이 증가하면서 전월(-3.2%)에 이어 또다시 전년동기 대비 -7.7%를 기록했다. 건축공사 실적은 5.5%가 줄어들었고 토목실적은 13.4%나 감소했다.

건설수주(경상)도 1년 사이 18.3%나 급감했다. 부문별로는 건축수주가 주택(-24.4%)과 공장·창고(-12.1%)를 중심으로 16.9% 감소했다. 토목수주는 도로·교량(-62.5%) 및 항만·공항(-36.4%) 등 세부 항목도 일제히 두 자릿수 감소율을 보이며 전체적으로 -22.6%를 기록했다.

주택인허가도 전국적으로 감소했다. 6월 주택인허가는 25.7%가 줄었고, 상반기 전체로는 16.2%가 줄어들었다.

KDI는 수주와 전국적인 주택인허가실적 등 선행지표가 지속적으로 나빠지고 있는 만큼 향후 건설경기 부진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건설투자 부진 외에 내수 증가세도 소비개선 추세가 완만해지는 등 약화하고 있다고 KDI는 분석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