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환경 환경분쟁조정사례Ⅱ
신축공사 소음으로 정신적 피해 375만원 배상환경분쟁 조정 사례 (68)

서울시 거주민이 인근 다세대 건물 신축공사장의 소음·진동과 먼지로 인해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건축주와 시공사를 상대로 530만원의 피해배상을 요구한 사건이다.

◇당사자 주장=△신청인:기존 단독주택 철거에 대해 사전에 주민에게 알려주지 않았고, 철거공사 시 발생한 소음·진동으로 스트레스를 받아 정상적인 생활이 어려웠다. 또한, 철거공사 이후 진행된 터파기 공사, 골조공사의 소음·진동, 먼지로 인해 무더운 여름에도 창문을 열지 못하고 생활하는 등 많은 정신적 피해가 발생했다.

△피신청인:철거공사 시 압쇄기를 이용해 소음 및 진동의 발생을 최소화했고 비산먼지 방지막을 설치해 먼지 발생을 최대한 억제했다. 신축공사 시 소음 및 먼지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터파기 공사에서는 RPP방음벽(3mH×106mL)과 방진망(1m×106mL)을 설치하고 현장 내?외 및 주변도로에 수시로 살수작업을 실시해 비산먼지 발생을 최소화했다.

◇조사결과=철거공사 시 비산먼지 억제를 위해 방진망을 설치했으나, 소음저감 시설은 설치하지 않았다. 철거공사의 평가소음도는 최고 74dB(A), 신축공사의 평가소음도는 최고 79dB(A)로 인과관계 검토기준 65dB(A)을 초과했다. 또한 철거 및 신축공사시의 평가진동도가 최고 50dB(V) 이하로 인과관계 검토기준 65dB(V) 이하였다.

◇판단=피신청인은 ‘환경정책기본법’ 제7조(오염원인자책임원칙) 및 제44조(환경오염의 피해에 대한 무과실책임), 제44조(환경오염의 피해에 대한 무과실책임)에 따라 환경오염으로 인한 피해의 구제에 소요되는 비용을 부담하는 피해 배상의 책임이 있다.

◇결론=철거공사로 인한 정신적 피해 배상액 49만2000원, 재정수수료 1440원을 합한 총 배상액은 49만3440원이며, 신축공사로 인한 정신적 피해 배상액 325만원, 재정수수료 9730원을 합해 총 배상액은 325만9730원이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제공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