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부동산·개발
서울시, 취약계층 종합지원 ‘중앙주거복지센터’ 개소25개 자치구 지역주거복지센터 컨트롤타워 역할 담당

서울시가 주거복지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 인프라를 구축했다.

시는 취약계층의 주거복지를 맞춤형으로 지원하기 위해 25개 자치구별 지역주거복지센터의 컨트롤타워인 ‘서울시 중앙주거복지센터’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중앙센터는 특히 주거복지 사각지대 발굴, 업무 표준화, 지역센터 네트워크 구축, 센터별 사례 관리·공유 등 광역단위 업무를 수행한다. 운영은 SH공사가 맡고 영등포구 당산동 서울하우징랩에 들어선다.

시는 중앙센터를 통해 10월에는 개인별 맞춤형 상담과 지원, 사후관리 등 원스톱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원대상자의 주거복지지원 이력을 관리하는 ‘주거복지 통합시스템’도 오픈한다.

아울러 지역센터에서는 공공임대주택 입주, 집수리, 주거비 등의 상담부터 긴급주거비·연료비 지원 등 주거환경 개선까지 현장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의회 의원, 지역센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졌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