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대법, “사업자 등록한 십장이라도 투입인력기준 보수땐 근로자”근로자성 부인한 원심 파기환송

건설업으로 사업자등록을 하고 세금계산서를 발행하는 일명 ‘십장’을 근로자로 인정하지 않던 법원의 해석이 최근 대법원에 의해 뒤집혔다.

대법원은 A씨가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요양불승인처분취소 소송에서 십장이나 오야지의 근로자성을 부인한 원심판결을 파기 환송했다.

A씨는 건물 신축공사의 퇴비사 천정데크에 단열재를 부착하는 작업에 자신이 모은 팀원들과 함께 일을 하다 2.7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해 식물인간이 됐다.

A씨는 △사업자등록을 했고 △단열재 납품 및 시공 하도급 계약을 체결했으며 △시공면적당 공사비(1㎡당 3000원)를 제공받았고 △작업 완료를 기준으로 현장에 투입됐다. 이런 이유로 하급심은 A씨를 근로자로 인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대법원은 A씨가 임금을 목적으로 종속적인 관계에서 근로를 제공한 근로자에 해당한다고 판시했다.

그 이유로 △자재의 구입비용을 A씨가 부담하지 않았고 △작업지시자가 A씨에게 현장도면을 보여주지 않은 채 직접 업무지시를 한 점 △보수는 시공면적보다 투입인력을 기준으로 산정한 점을 들었다. 보수 산정에 대한 해석이 원심 법원과 달라졌다.

대법원은 또한 “사업자등록을 하고 부가가치세를 신고, 납부한 적이 있다는 사정만으로 근로자성이 부정된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법률사무소 마중의 김용준 변호사는 “사업자등록을 했더라도 도급금액(보수) 산정을 한 실질적인 기준이 ‘투입인력’이었다면 그 금액을 근로제공의 대가로 해석해야 하고, 따라서 십장도 근로자성을 인정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하며 “건설업계에 파장이 상당할 것”으로 전망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