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환경
경기도, 4개 지방하천 정비 1100억 투입공릉천 등 실시설계 용역 착수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8.09.14 09:06
  • 댓글 0

경기도가 기후변화에 따른 집중호우에 대비, 홍수 대응능력을 키우기 위해 1100억원을 들여 4개 지방하천을 정비한다.

경기도는 평택 대반천, 용인 매산천, 파주 문산천, 고양 공릉천 등 4개 하천에 대한 지방하천 정비사업 실시설계용역에 착수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지방하천 정비사업은 평택시 안중읍∼오성면 대반천 6.4㎞, 용인시 처인구 모현면 매산리 매산천 2.2㎞, 파주시 광탄면 문산천 4.6㎞, 고양시 덕양구 관산동 공릉천 4.1㎞ 등 17.3㎞가 대상이다. 사업비는 모두 1149억원으로 추산된다.

경기도는 실시설계를 시작으로 내년 11월까지 세부설계를 완료한 뒤 정부 부처와 협의를 거쳐 착공할 방침이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건설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