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종합
“최저임금 인상·탄력근로제 유연 조절할 것”김동연 부총리 “당청과 협의 시작”
일자리 위해 가용수단 총동원키로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8.09.14 09:43
  • 댓글 0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2일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16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8월 취업자 수 증가 폭이 3000명에 그치고 6월 이후 고용률도 하락세를 보여 마음이 무겁다”며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책으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추진한 정책에 재점검이 필요할 것 같다”며 “기업과 시장에서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만들어내도록 현장에서 어려움을 호소한 정책은 속도와 강도를 유연하게 조절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조정,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 등 시장에서 제기해왔던 이슈를 언급했다.

또 연내 일자리를 더 만들기 위해 전 부처가 가용수단을 모두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 추경(추가경정예산)에 이어 지자체 추경이 42조9000억원 규모로 계획돼있다”며 “신속히 편성·집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기금확대, 공기업 투자, 정책금융 확대를 통한 3조7000억원 규모의 재정보강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업과 시장이 요구하는 규제 혁신과 혁신성장 정책은 속도와 강도 높이겠다”며 “국회에서도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 혁신성장 법안을 통과시켜달라”고 덧붙였다.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건설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