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종합
“국토부 그린벨트 활용해서라도…” 김현미 장관, 공공택지 추진 의지 비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개발 계획에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 국토부가 가진 그린벨트를 해제해서라도 추진하겠다는 뜻을 다시 한 번 밝혔다.

김현미 장관은 2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지자체가 수용을 안 하면 국토부가 가진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의 해제 물량을 독자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활용하되 지자체와의 협의를 긴밀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달 21일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내놨다. 서울과 인접한 지역에 대규모 택지 4~5곳을 조성해 약 20만호를 공급한다는 것이 핵심이었다.

이후 후보지로 거론된 지역의 주민과 지자체장들이 공개적으로 공공택지 조성에 반대의사를 밝히는 등 갈등 양상을 빚어왔다. 반기를 든 지자체는 서울 송파구와 강동구, 경기도 광명시 등이다.

이날 김 장관은 “과거에 확정해 발표한 지역에 대해 뒤늦게 문제를 제기하는 곳들이 있는데 그런 지역도 이미 협의가 다 진행된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공주택 공급택지 조성은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확정된 경우에 발표했다"며 "이미 발표한 3만5000호는 광역자치단체와 이미 협의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또 "싸고 양질의 주택을 빠른 시일 내에 대량 공급하기 위해서는 공공택지 조성이 필요하다"며 "국토부가 가진 그린벨트 해제 물량으로 택지지구를 공급할 수 있다. 이를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와 함께 수도권 집값 폭등 요인으로 저금리 기조를 꼽으며 “전향적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중에 넘쳐나는 유동성의 정상화가 주택정책에 있어 가장 중요한 틀 중 하나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