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종합
“도심 빈빌딩 활용 공공임대주택 공급”박원순 시장 “중산층에게도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도심의 비어있는 업무빌딩 내에 임대·분양주택을 만들어 중산층에 공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페인·스위스·에스토니아 등 유럽 3국을 순방 중인 박원순 시장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그린벨트를 풀지 않는 범위 안에서 주택공급을 해야 한다”며 “교외가 아닌 서울 도심에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도심 공공임대주택이 도심 활성화와 주택 공급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한꺼번에 해결할 방안으로 보고 있다.

그는 “분양이 많아지면 주택 가격에 문제가 생기니까 공공임대를 주로 하겠다”면서 “기존 노후 건물 자리에 높은 층수의 주상복합빌딩을 새로 짓는 방식으로 도심 공공임대주택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임대주택을 중산층에게도 공급해야 한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중산층에 도심 임대주택을 제공해 보증금을 상당한 정도로 받고, 그걸로 공공임대주택을 더 지을 수 있게 하면 모두가 윈윈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