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획
“북한 개방시 주택건설 투자 10년간 134조 시장 된다”한은 경제연구원, 북한주민 주택수요 개방전보다 7배 급증 전망

한국은행이 북한이 개방할 경우 주민들의 수요가 급증, 주택건설 투자가 2021년부터 10년간 최대 134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 경제연구원은 최근 발표한 ‘북한지역 장기주택수요 및 연관 건설투자 추정(이주영 북한경제연구실 연구위원)’ BOK경제연구 보고서에서 북한이 대외 개방시 주민들의 주택 수요는 최대 7배 늘어나고 10년간 투자금액은 134조원에 달할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원은 북한이탈주민 470가구를 설문조사해 연령별 주택수요를 추정한 후 UN의 장래인구추계 자료에서 추출한 연령별 인구수를 적용해 인구기반 총주택 수요를 산출했다. 주택건설투자금액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추정한 3.3㎡당 건축비 200~250만원의 평균치인 평당 225만원을 적용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대외 개방을 해 2021년 이후 경제성장이 본격화될 경우 2030년까지 연평균 주택수요 증가율은 개방전 0.3%에서 저성장때 0.6%p, 고성장때는 1.8%p 추가확대 돼 개방전보다 최대 7배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10년 누계기준으로 주택건설투자 규모는 개방전 2550만평(투자금액 57조원)에서 저성장시 3780만평(85조원)으로, 고성장시 5960만평(134조원)으로 개방전보다 최대 77조원 더 상승할 것으로 추산된다.

저성장 시나리오는 현재 개방이 활발한 북·중 접경지대의 2007년 대비 2017년 연평균 개인 주택수요 증가율 0.4%가 북한 전역으로 확대될 경우를 가정했고, 고성장 시나리오는 남한의 고도성장기인 1980년~1990년의 연평균 개인거주면적 증가율 1.6%를 적용했다.

보고서는 “북한의 대외개방 및 경제성장이 본격화되는 경우에는 사망률 저하 및 개인 생활수준 향상으로 주택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돼 예상보다 많은 주택건설 투자가 필요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반상규 기자  news@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