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국감장 단골 ‘대형건설사 갑질’… 올핸 GS·롯데·대림산업 추궁공정위 국감서 여야 모두 지적

GS건설    노무비 줄여 37억 편취… 공법변경 부담 전가
롯데건설  공사비 체불 신고에 2차하청사 부추겨 역소송
대림산업  직원들 하도급업체서 금품 받아 잇달아 기소

올해 국정감사에서도 종합건설업체들의 하도급 갑질 행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에 따르면 건설하도급 갑질 문제는 지난달 15일과 25일 열린 공정거래위원회 국감에서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이번에 하도급 갑질 문제로 도마에 오른 업체는 GS건설과 롯데건설, 대림산업 등 대형건설사 3곳이다.

GS건설의 임병용 대표는 평택 미군기지 이전사업에서 하도급업체인 거산건설과 콘스텍에 노무비 37억원을 편취했고 공법을 변경하고도 부담을 떠넘긴 갑질 의혹으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과 추혜선 정의당 의원에게 집중추궁 당했다.

의원들 지적에 따르면, GS건설은 거산에게 전기공사를 하도급 주면서 노무비 62억원을 25억원으로 축소해 부당하게 하도급대금을 착취했다. 콘스텍에게는 콘크리트 틀 제작 방식을 시스템공법에서 일방적으로 재래식공법으로 바꾸도록 강요했고, 콘스텍이 설계변경을 요구하자 현장에서 강제 타절시켜 총 100억원에 달하는 피해를 입혔다.

롯데건설은 2010년 1차 하청업체(을)가 공사대금을 받지 못해 공정위에 신고하자 1차 하청업체의 하청업체(병)를 이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추혜선 의원은 롯데건설 사장에게 “롯데건설은 2차 하청업체를 회유해 1차 하청업체가 대금을 주지 않았다고 공정위에 신고하도록 하고 소송도 제기하도록 했다”며 “결국 2차 하청업체는 롯데의 하청업체가 됐지만, 또다시 갑질을 당해 폐업했다”고 지적했다.

대림산업은 하도급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아 검찰에 기소된 대림산업 직원들 때문에 박상신 건설사업부 대표가 국감장에 섰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대표에게 “시장에서는 유독 대림산업이 갑질이 심해 하도급업체에게 부담을 주고 있다”며 개선할 것을 요청했다.

이같은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 김상조 위원장은 국감에 출석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약속하며 “해당 내용을 반드시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