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해설
건설업 종사 희망자 늘고, 창업 희망자 줄었다

올해 8월 기준, 건설 산업에 종사하길 희망하는 근로자 수는 2년 전보다 늘어난 반면, 건설업 창업 희망자 수는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7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비임금금로 및 비경제활동인구 부가조사’에 따르면, 1년 이내 임금근로로 취업을 희망하는 176만7000명 중 7.7%(13만6000명)가 건설 산업을 선택한 것으로 산출됐다. 이는 2016년 동월 5.7%(2342명 중 1330명)보다 2%p 증가한 수치다.

농림어업(1.4%), 도소매·음식숙박업(16.6%), 전기·운수·통신·금융업(7.6%) 등은 희망 취업자 수가 감소했으며, 건설업을 비롯한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89.1%),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57.2%), 광·제조업(9.5%) 등은 증가했다.

또 1년 이내에 창업을 희망하는 11만9000명을 대상으로 업종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5.0%(6000명)가 광·제조업 및 건설업을 운영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 희망자 14만3000명 중 15.4%(2만2000명)가 광·제조업 및 건설업을 선택했던 2016년보다 10.4%p 줄어들었다.

한편 국민연금 가입현황을 살펴보면 올 8월 기준 건설업의 국민연금 가입 및 연금수급 비율은 79.0%, 미가입 21.0%로 미가입 비율이 전년동월 대비 0.7%p 늘어났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