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종합
서울시 “안전문제 선제대응 4년간 11조 투입”4차산업혁명 기술 적극 활용키로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8.11.09 08:40
  • 댓글 0

서울시가 노후인프라, 지진, 폭염, 미세먼지 등 미래 안전위협에 선제적으로 대비한다. 또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산업 기술을 안전분야 적극 활용해 재난대응능력을 향상시킨다.

서울시는 지난 7일 서울의 안전정책의 미래비전과 기본방향, 핵심대책을 담은 ‘안전도시 서울플랜’(서울시 안전관리기본계획)을 발표했다.

5개년(2018~2022년) 기본계획으로 안전분야 중장기 마스터플랜이다. 사회·인문학적·노동의 관점, 재난회복력 관점을 도입했다. 전문가와 현장 근로자, 시민 주도로 수립한 최초의 ‘아래로부터의 안전대책’이다.

2022년까지 4대 분야 총 70개 과제(19개 중점, 51개 일반)에 총 11조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된다. 4대 분야는 △미래 안전위협에 선제적 대비 △안전약자 보호 △4차산업 기술 활용 △국제적 협력이다.

안전도시 서울플랜에 따르면 시는 기후 및 도시환경 변화에 따라 새로운 유형의 안전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안전을 강화한다.

시는 10년 후 30년 이상 노후시설물 비율이 61%로 급증하는 등 가속화되는 도시인프라 노후화에 대비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중장기 종합관리계획을 수립하고 미래 안전까지 고려한 선제적 보수·보강·성능개선 체계를 구축한다.

또 지진 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공공시설물 내진성능을 2022년까지 100% 확보한다. 새로운 재난 유형으로 떠오른 미세먼지의 경우 2022년까지 초미세먼지 농도를 20㎍/㎥에서 18㎍/㎥로 감축한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문건설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