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시설물·건축물 생애주기 통합 건설정보포털 구축해야”김성일 국토연 선임연구위원, 국토정책 Brief서 주장

현재 약 30개 기관의 개별 시스템에 분산돼 있는 시설물·건축물의 생애주기별 건설정보를 한 곳에 모아 통합 관리하도록 하는 포털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성일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국토연 ‘국토정책 Brief’에 실린 ‘시설물 및 건축물의 ‘생애주기 통합 건설정보포털’ 구축방안’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 부처 포함 약 30개 공공기관에서는 건설공사 관련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정보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국토교통부가 운영중인 건설사업정보시스템(CALS), 건설산업종합정보망, 시설물정보관리종합시스템(FMS), 건축행정시스템(세움터)을 비롯해 조달청의 전자조달시스템, 기획재정부의 디지털 예산회계시스템(dBrain) 등이 있다.

김성일 선임연구위원은 시스템별로 상이한 행정 목적을 가지고 각기 다른 법령에 근거해 정보가 수집·생산·관리되기 때문에 데이터베이스 간의 연계가 이뤄지지 못해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시설물·건축물의 생애주기 단계별 정보를 통합·활용할 수 있는 정보포털을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건설공사는 계획부터 유지관리까지 시설물·건축물의 생애주기에 따라 각 단계마다 구체적인 사업 내용, 공사 참여자 등에 대한 다양한 자료가 생산되고 있어 이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경우 경제적, 사회적 효용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실질적인 계획을 수립하고 법적,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국토부를 중심으로 산·학·연이 참여하는 ‘생애주기 통합 건설정보포털 위원회(가칭)’를 설치해 시스템 운영 주체와 구체적인 운영방식을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