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획
“내년 건설 외국인근로자 23만명···내국인만으론 수요 감당 불가”

2019년 전국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가 약 23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건축과 토목 분야 모두에서 내국인 근로자만으로는 수급이 어려울 것이라는 예측도 제기됐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이같은 내용을 핵심으로 한 ‘2019년 건설업 외국인 근로자 적정 규모 산정 연구’ 연구보고서를 3일 발간했다. 보고서는 외국인 근로자를 도입할 수밖에 없는 건설업 고유의 특성을 적정 외국인 근로자 도입 규모 산정식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건설근로자 총수요는 151만9000명으로 추정됐다. 전체 공급량은 내국인 138만9000명과 외국인 22만8000명을 더한 161만7000명이다. 내국인 근로자만으론 전체 건설근로자 수요에 13만명이 부족하지만, 외국인 근로자를 더하면 9만7000명이 초과공급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종별로는 토목에서 43만9000명의 수요와 내국인 40만1000명·외국인 6만6000명 등 46만7000명의 공급이 발생할 것으로 분석됐다. 건축에서는 94만7000명의 수요와 내국인 86만5000명·외국인 14만2000명 등 100만7000명의 공급이 예상됐다.

특히 직종별 수급 전망 결과 △형틀목공 △철근공 △콘크리트공 △석공△방수공 △도장공 △용접공 △배관공 등 8개 직종 모두 내국인만으로는 근로자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용접공과 배관공은 외국인을 근로자를 더해도 근로자가 부족할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외국인 근로자를 도입할 수밖에 없는 건설업 고유의 특성과 건설 노동시장의 문제점을 제도적으로 반영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불법고용 유인을 낮추고 합법적인 외국인 근로자의 고용을 유도해야 하며, 내국인 건설근로자 육성을 위한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