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충남·충북·전남·경남, 산업단지 수요 연 200만㎡ 넘어국토부, 산업입지 수급계획 확정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의 산업단지 연평균 수요면적은 경남이 231만㎡로 가장 넓고 전남, 충북, 충남도 200만㎡를 넘었다.

국토교통부는 시·도지사가 수립한 ‘제4차 산업입지 수급계획’에 대해 최근 산업입지정책심의회를 개최해 심의·확정했다고 7일 밝혔다.

산업입지 수급계획은 각 시·도별 산업육성 정책의 중장기(10년, 2016~2025) 전략을 제시하는 포괄적 종합계획으로, 시·도지사가 수립하는 법정계획이다.

제4차 계획은 2016년부터 수립을 시작해 2017년 대구 등 7개 시·도가, 2018년엔 부산 등 10개 지역이 수립을 완료했다. 향후 2025년까지 각 시·도의 산업입지 정책에 대한 지침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에 확정된 산업단지 연평균 수요면적은 연도별 산단 지정면적을 제한하는 기준이 된다.

(자료=국토교통부)

이번 수급계획은 그간 시·도에서 산업용지의 수요를 과다 추정하는 문제점 등을 방지하기 위해 2017년 6월 고시한 ‘산업입지 수급계획 수립지침(국토부 고시)’에 근거해 수립된 최초 계획이다.

한편, 산업입지정책심의회는 올해 산업단지 지정계획도 의결했다. 경기도 등 10개 지역이 제출한 69개 계획을 정했다. 경기도 23곳, 경남 14곳, 충남 13곳, 경북 6곳 등이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