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노후 공공청사 개발해 2022년까지 임대주택 1만호 공급
상태바
국토부, 노후 공공청사 개발해 2022년까지 임대주택 1만호 공급
  • 유태원 기자
  • 승인 2019.01.09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올해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확대에 팔을 걷는다. 이를 통해 오는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등 1만호를 공급한다.

국토부는 지난 9일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에 대해 “국민의 주거안정과 공공서비스 수준 향상, 생활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사업”이라고 평가하며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 물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사업’은 도심 내 좁고 노후된 공공청사를 공공임대주택과 신청사, 주민편의시설 등으로 탈바꿈시키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이 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등 1만호 공급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2018년부터는 수시공모 방식으로 전환해 이 사업을 희망하는 지자체는 언제든지 공모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국토부는 이에 앞서 2017년말 선도 및 공모사업으로 전국 42곳 6300호를 사업대상지로 선정해 추진중이다.

또 지난해에는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사업’ 8곳 1167호의 주택건설 사업계획을 승인한 바 있다. 대상 사업지 8곳은 올해 착공에 들어가 2021년부터는 순차적으로 입주가 가능할 것으로 국토부는 전망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