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전문 광장 전문건설광장
전건협 “건설공사 발주기준 마련해 달라”
기재부 국고국장 “건의 내용 정책 반영 노력”
전건협, 기재부 국고국장과 간담회

대한전문건설협회 중앙회(회장 김영윤)는 지난 9일 박성동 기획재정부 국고국장과 간담회를 갖고 업계 현안사항 및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김영윤 회장(오른쪽서 네번째)과 박성동 기재부 국고국장(오른쪽 다섯 번째) 등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 전문건설회관에서 이뤄진 간담회에서 전건협은 먼저 건설산업 생산체계 개편과 관련해 현행 입·낙찰 제도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건설공사 발주기준을 마련해 달라고 건의했다.

종합공사 입찰에 전문건설업체가 참여할 경우, 적격심사 등의 평가 기준에 대해 문건설업계의 특수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전건협은 또 일부 발주기관에서 이뤄지고 있는 건설공사를 포함한 물품발주 관행을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다.

발주기관이 물품발주 시 설치공사를 묶어서 발주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로 인해 순수 전문건설업자들의 입찰참가자격이 제한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부실시공 및 안전사고 유발, 사회보험료 미반영으로 건설근로자도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하도급관리계획서 제출 대상 확대 △주계약자 공동도급 대상 확대 등에 대한 논의가 이 자리에서 진행됐다.

박성동 국장은 “오늘 청취한 내용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