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해설
전문건설 작년 12월 수주 전월비 45% 감소…‘계절적 요인’ 추정건정연, “올 1월 경기전망지수는 39로 전월비 13.4p 하락”

전문건설업 전체 업종의 작년 12월 수주금액은 3조1880억원으로 전월보다 45% 감소했고, 올해 1월 경기심리도 전월보다 위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원장 서명교)은 전문건설공사의 2018년 12월 수주실적과 2019년 1월 경기전망을 담은 경기동향을 14일 발표했다.

◇전문건설업 공사수주액 추이

건정연에 따르면 12월 전문건설업 전체 수주금액은 11월보다 45% 감소한 3조1880억원으로 추정된다. 전년 동월 대비해서는 약 108% 수준이다.

이는 건설공사의 비수기를 앞둔 계절적 요인에 기인한 결과로 분석되고 있으며, 주요 업종들의 일부는 전년 동월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원도급 수주액은 전월의 60.8% 수준인 9060억원 규모(전년 동월의 약 145.4%), 하도급 수주액은 전월의 약 51% 규모인 2조2110억원(전년 동월의 약 95%)으로 전월비 모두 감소했다.

건정연은 이에 대해 “종합건설업의 공사수주는 12월에 급격이 늘어나는 양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고, 이는 통상 1월 이후로 전문건설공사의 수주증가에 반영된다”고 밝혔다. 또 “올해 예정분양물량이 적지 않고 앞으로 정부가 SOC 투자 등을 늘릴 가능성도 있어 수주감소세는 지속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전문건설업 경기실사지수 실적 및 전망 추이

1월의 전문건설업 경기실사지수는 39.0으로 12월(52.4)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했다. 건정연은 하지만 “전년도로부터 이월된 분양물량 등을 감안하면 시간이 흐르면서 점차 건설업황이 일부 개선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