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기술
안전보건공단, 건설 등 4개 산업 ‘안전보건센터’ 설치…안전보건 선제 대응산재 발생땐 ‘위험의 외주화’도 조사 중앙조사단도 설치

안전보건공단이 미래 안전보건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미래대응추진단’을 설치했다. 추진단 산하에는 건설, 전자, 서비스, 화학 등 4개 부문별 산업안전보건센터가 만들어졌다.

안전보건공단은 산재사고사망자 절반 감축 목표 달성과 미래 안전보건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공단 창립 이후 30년 만에 최대 규모의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에서 공단은 산업의 고도화·첨단화 및 플랫폼 노동자 등 새로운 안전보건 이슈 및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미래대응추진단’을 신설했다.

추진단 산하에는 전자·건설·서비스·화학 등을 전담하는 4개 부서를 신설해산업별 재해특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4대 산업에 대한 체계적인 안전보건관리모델을 마련한다.

공단은 또 산재사고조사의 신속·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공단 본부에 ‘중앙사고조사단’을 신설하고, 빅데이터에 기반한 미래 국가예방전략 수립을 선도하기 위해 ‘빅데이터팀’을 신설했다.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 고 김용균 씨 사망사고와 같은 산업재해 사고가 발생하면 직접적 원인뿐 아니라 원·하청을 통한 ‘위험의 외주화’ 등 구조적 원인까지 심층적으로 조사하는 조직이 만들어졌다.

공단은 이와 함께 일선 조직은 지역거점조직으로서 현장 서비스를 강화하고자 기존의 6개 지역본부 21개 지사 체제를 광역시·도 단위 16개 지역본부와 11개 지사 체제로 개편했다.

또한 예방사업 추진의 효율성 제고를 위한 건설시스템단 등 5개의 전담 조직을 운영한다. 건설시스템단은 건설업본사 집중을 감안해 서울지역본부에 설치·운영한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