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청와대 기업 간담회에 한진·부영·대림 못간다… 청 “사회적 물의 고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주재하는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 갑질 논란을 빚어온 한진, 부영, 대림이 제외돼 눈길을 끌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15일 기업인과의 대화에 참석하는 명단은 대한상의가 추천한 기업인”이라며 “(한진·부영·대림의) 사회적 논란이 부각될 경우 걱정되는 점이 있다는 것을 고려해서 최종적으로 초청 명단에 포함시키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기업인과의 대화 초청 대상에는 자산순위 25위까지를 고려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한진, 부영, 대림은 이번 간담회 초청 대상에서 빠졌다.

한진그룹은 총수 일가의 갑질행위 등으로 사회적 질타를 받고 있다. 부영그룹은 이중근 회장이 횡령·배임과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대림그룹은 이해욱 부회장의 운전기사 상습폭행, 일감 몰아주기 등으로 검찰 고발이 검토 중에 있다.

갑질 등으로 논란을 빚어온 업체들이 이번 간담회에서 배제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간담회에는 청와대에서 비서실장, 정책실장, 경제·일자리·사회·정무·국민소통수석, 경제보좌관 등이, 더불어민주당에서도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의락 의원(국회 산자위 간사) 등이 자리한다.

대기업 중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신동빈 롯데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허창수 GS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등 22명이 참석한다.

중견기업에서는 정몽원 한라 회장과 손정원 한온시스템 대표, 우오현 SM그룹 회장, 방준혁 넷마블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등이 함께 한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