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냉방 도입 확대로 여름철 건물 전력소비 줄이자”
상태바
“가스냉방 도입 확대로 여름철 건물 전력소비 줄이자”
  • 남태규 기자
  • 승인 2019.01.22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수 에너지기술연 박사, ‘에너지효율 혁신전략’ 토론회서 주장

여름철 대형 건물을 시원하게 유지하는 냉방 에너지를 현재와 같은 전기가 아닌 가스나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에너지기술연구원 조수 박사는 22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개최한 ‘에너지 소비구조 혁신’ 토론회에서 “한국이 충분한 전력 공급능력을 보유하고도 매년 동·하계 최대전력수요 급증을 걱정해야 하는 이유는 냉난방용 에너지원의 전력 집중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조 박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2030년까지 가스냉방을 현재의 3배 수준인 1270만 냉동톤(RT)으로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가스냉방은 전기 대신 가스를 에너지원으로 쓰는 냉방 방식으로, 주로 공공기관, 대형 건물, 학교 등에 설치된다. 가스냉방은 2013년 전체 냉방의 9.3%(401만RT)를 차지했는데 이는 일본의 23.4%보다 낮은 수치다.

아울러 조 박사는 가스냉방을 1270만RT로 확대하면 원전 3기에 해당하는 3GW(기가와트) 전력을 감축하는 효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산업부는 올해 상반기 마련할 예정인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전략’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토론회를 가졌으며 가스냉방 제안은 혁신전략에 담길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는 건물 부문의 에너지효율 개선과 냉난방 에너지원 다양화에 초점을 뒀다.

산업부에 따르면 국내 건물 부문의 최종 에너지 소비가 1990년 이후 매년 2.5% 증가하고 있다. 특히 상업용 건물의 증가율이 5% 수준으로 전체 소비 증가를 주도했다.

상업·공공 건물의 2016년 냉방용 에너지 소비가 2013년 대비 1.8% 증가했으며, 이들 건물의 87% 이상이 냉방용 에너지로 전기를 사용해 왔다.

조 박사는 정부가 건물 용도나 규모에 따라 일정 비율 이상의 비전기식 냉방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태양열과 지열을 이용한 난방, 댐에 저장된 물을 활용한 냉방 등 건물 냉난방에 신재생에너지를 더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인호 동국대 건축공학부 교수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상업건물, 편의점, 가정 등에 보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BEMS는 건물 내 에너지 사용기기에 센서와 계측장비를 설치해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최적화 분석 소프트웨어를 통해 가장 효율적인 방법으로 에너지를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양 교수는 이런 스마트에너지 시스템을 건물뿐 아니라 도시 전체에 적용하는 ‘스마트에너지 시티’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건물의 에너지성능 비교평가 의무화를 도입, 우수 건물에 인증마크를 부여하고 미흡한 건물에 에너지효율 향상을 지원하라고도 제안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