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산업
국내 대형 건설사, 해외서 시공·안전분야 다수 수상 쾌거

지난해 국내 주요 대형 건설사들이 시공능력, 안전관리 등 다양한 해외건설 분야에서 수상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건설협회는 우리나라 건설업체가 지난해 외국정부, 발주처 등으로부터 수상한 건설 관련 분야 주요 내역을 집계해 31일 발표했다.

해건협은 “수상사례를 살펴보면 우리 건설사들은 고난이도 기술을 활용한 시공능력, 안전관리, 친환경성 등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으며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평가했다.

쌍용건설은 주력 시장인 싱가포르에서 해마다 수상을 기록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금까지 싱가포르 건설청(BCA)이 주관한 ‘2018 싱가포르 건설대상’(BCA AWARDS 2018)을 총 30회 수상해 국내 건설사 중 최다 수상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또 올해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싱가포르 노동부가 주관하는 안전보건상인 SHARP Award을 수상키도 했다.

현대건설은 싱가포르 건설대상에서 품질우수 건설사 부문과 프로젝트 시공능력 부문에서 각각 대상, 최우수상을 받았다. 품질우수, 건설환경 선도기업, 환경인증, 프로젝트 시공능력, 프로젝트 생산성 등 5개 부문에서도 지금까지 총 27차례 수상했다.

아울러 현대건설이 설계·시공한 터키의 보스포러스 제3대교도 국제교량 및 구조공학연합회(IABSE)에서 주최하는 OStrA 2018 대상을 수상했다.

GS건설은 육상교통청(LTA)이 주관한 싱가포르 안전대상(ASAC)에서 우수안전보건 관리 사업장, 우수환경관리 사업장, 카테고리1 무재해 달성 사업장 등 3개 부문 수상자로 선정, 최다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S&P 다우존스인덱스와 지속가능 경영평가·투자 전문기관인 스위스 RobecoSAM이 공동으로 개발·주관한 지속가능성 평가지수인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에도 9년 연속으로 DJSI Asia-Pacific 지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두산중공업은 체계적인 EHS 시스템을 바탕으로 협력사와 자율안전 활동을 전개해 사우디아라비아 발주처로부터 무재해 600만 시간을 달성 인증서를 받았다.

해건협은 “해외건설 업계는 최고의 시공능력, 우수한 기술력, 철저한 안전관리 능력 등을 발휘해 진출국 정부와 주요 발주처로부터 그 역량을 인정받아 세계 유수 건설사와의 경쟁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이는 우리 기업들의 위상 강화와 해외사업 수주확대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