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유치원은 모두 국공립으로 추진
상태바
3기 신도시 유치원은 모두 국공립으로 추진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01.3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3기 신도시에 만들어질 유치원은 100% 국공립으로 설립된다.

교육부와 국토교통부, 인천·경기 교육청,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도시공사는 31일 서울정부청사에서 ‘대규모 신규택지 등의 국공립유치원 확대를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각 기관은 대규모 신규택지 내에 설립되는 모든 유치원을 국공립유치원으로 하기로 했다. 사업시행자는 초등학교와 유치원이 통합설치될 수 있도록 적정 면적의 학교용지를 교육청에 공급하고, 학교와 별도로 설치되는 경우 조성원가의 60%로 유치원 용지를 공급하기로 했다.

신혼희망타운 등 유치원 수요가 높은 곳은 주택단지와 함께 국공립유치원 설립도 추진한다.

또한, 신규택지를 ‘교육친화 도시개발 선도모델’로 개발하기로 했다. 학교를 중심으로 공공·문화체육시설 등 관련 기반시설을 배치하고, 입주시기에 맞춰 유치원과 학교를 적기에 개원·개교하기로 했다.

아울러, LH와 경기공사는 3기 신도시 외에 추진 중인 공공택지에도 국공립유치원 확대를 위한 용지를 추가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