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해설
KDI “건설투자 최근 하향추세… 주거건축 부진 지속 전망”

국내 건설투자가 최근 하향추세를 보이고 있고, 앞으로도 주거건축 위주로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12일 발표한 ‘KDI 경제동향’ 2월호에 따르면 지난해 말 건설기성의 감소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선행지표인 건설수주도 주거건축을 중심으로 축소되는 모습을 보이는 등 건설투자지표가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건설기성액과 국내건설수주액 분기별 동향 그래프(제공=KDI)

지난해 12월 물가상승분을 포함하지 않은 건설업체 시공 실적액을 나타내는 건설기성(불변)은 건축과 토목부문 모두 부진하면서 전월(-10.4%)에 이어 9.5% 줄어들었다.

분야별로 건축부문은 전월(-11.7%)에 이어 10.1% 감소했으며, 토목부문도 전월(-6.2%)보다 감소폭이 확대된 –8.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물가상승분을 포함한 건설발주자-건설업체 간 계약액인 건설수주(경상)도 토목부문이 증가했으나 주거건축의 감소세가 지속되면서 7.0% 감소했다.

토목부문은 철도 및 궤도(225.1%), 기계설치(79.0%)를 중심으로 27.6% 증가했으나, 건축부문은 주택부문(-22.9%)을 중심으로 17.6% 감소했다.

KDI는 주택인허가와 주택착공의 감소세가 지속되면서 향후에도 주거건축의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선행지표인 주택인허가(-2.8%)가 전월(-12.8%)에 이어 감소를 나타낸 가운데, 주택착공(-28.7%)은 전월(-24.0%)보다 감소폭이 확대됐다.

반상규 기자  news@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상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