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종합
정부, 올해 노후 청사 신축 대상지 선별 스타트

정부가 노후 청사 개선사업을 위한 안전성평가를 실시한다. 

기획재정부는 13일 노후 청사에 대한 안전성평가를 이번달부터 다음달까지 두 달간 실시하고, 그 결과를 2020 회계연도 국유재산관리기금 신규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올해 점검은 국유재산관리기금 공용재산취득사업 대상인 11개 기관, 181건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기재부는 앞서 12월 각 중앙부처로부터 노후 청·관사에 대한 신축 수요를 제출받아 점검 대상을 선정했다.

평가 대상은 경찰청이 131개로 가장 많다. 이어 △선거관리위원회 13개 △국세청 9개 △농림축산식품부 7개 △법무부 6개 △산림청 4개 △해경청 4개 △대법원 3개 △통계청 2개 △고용노동부 1개 △해양수산부 1개 등이다.

점검 대상 건축물들은 내구성과 변위·변형, 경과연수 및 유지관리 이력 등을 평가 받아 A등급(우수)부터 E등급(불량)까지 매겨진다.

특히 올해 점검에는 작년에 평가대상에서 제외됐던 증축사업이 포함된다. 또 일부 청·관사에만 실시했던 내진 성능 평가도 모든 건물을 대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기재부는 안전성 평가를 자산관리공사에 위탁했다. 다음달까지 평가가 완료되면 4월부터 5월까지 신규 사업의 우선순위를 검토하고 반영하는 작업이 진행된다.

유태원 기자  sraris23@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